콧물, 코로나 19 증상과 무엇이 다를까희망편지 183호   발송일: 2020.12.17



코막힘이나 콧물, 코로나 환자 중 4.8%만 나타나 주요증상 아냐
기온이 내려가고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면 코막힘과 콧물이 찾아오곤 한다. 하지만 코로나가 유행하는 올해, 코막힘 증상은 약간의 걱정을 불러올 수 있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의 가정의학과 의사인 네하 비야스는 HEALTH에게 코로나바이러스의 증상으로 알려진, "코막힘 또는 콧물"이 반드시 "중요한 증상"으로 여겨지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그렇다면 지금 당장 평소보다 조금 더 코를 훌쩍거리고 재채기를 하기 시작한다면 얼마나 걱정해야 하는 걸까.

코로나의 코막힘은 얼마나 흔한 증상일까? 세계보건기구는 지난 2월 대유행의 초기 단계인 중국에서 5만5,924건의 실험실에서 확인된 사례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그 보고서는 단 4.8%의 환자들만이 감염의 징후나 증상으로 코막힘을 보인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발열(87.9%), 마른기침(67.7%), 피로(38.1%) 등 더 흔한 증상을 보인 환자의 비율보다 훨씬 낮은 수치다.

그러면 코막힘이 전염병의 증상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코로나바이러스의 많은 증상과 마찬가지로 코가 막히는 것은 특정되지 않은 증상인데, 이것은 코막힘이 여러 가지 질병과 연관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독감, 알레르기, 그리고 일반적인 감기가 유행하기 시작하는 이맘때가 더더욱 그렇다.

답답한 코가 전염병의 징후인지 알 수 있는 유일한 진정한 방법은 검사를 받는 것이다. 그리고 그 검사를 결정하는 건 당신의 증상, 환경, 그리고 의사의 소견으로 귀결된다. 며칠 동안 코가 막혀 고생했다면, 1차 진료 의사와의 원격 건강 진료 예약을 하는 것이 좋다. 물론 호흡곤란과 같은 더 심각한 증상을 경험하지 않았다면 말이다.

비야스 박사는 코가 막혔다고 호소하는 환자가 찾아오면 가장 먼저 할 일은 환자의 코로나 위험성과 더불어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파악해 보는 것이라고 말한다. "누군가가 코가 막히고 다른 것은 없다고 말한다면 코로나에 대한 위험을 알아낼 수 있을 것이지만, 나는 전염병이라는 결론을 성급히 내리지 않는다"라고 비야스 박사는 말한다. 대신, 당신의 의사는 당신이 알레르기를 앓고 있는지 아닌지, 아니면 당신이 보통 이맘때 감기에 걸리는지 물어보기 시작할 것이다.

그리고 생활 습관을 토대로 판단하게 된다. 만약 환자가 사회적 거리를 두는 지침을 무시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고 외출하고, 손을 일관성 있게 씻지 않았다면, 코로나 테스트가 다음 단계가 될 수 있다. "만약 당신이 코막힘 증상이 있으며, 사회적 거리를 지키지 않았다면 걱정을 해야 한다."라고 비야스 박사는 말한다. 하지만, 여러분이 집을 나갈 때마다 마스크를 쓰고 공공장소에 있을 때 다른 사람들과 1.8M의 거리를 두는 것과 같은 전문가들이 권하는 안전 예방 조치를 지켜왔다면, 일차 진료 의사는 즉시 코로나 검사를 권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코로나바이러스의 코막힘은 어떻게 치료할까. 전염병으로 인한 코막힘을 치료하는 것은 숨 가빠짐이나 가슴 통증과 같은 심각한 증상을 동반하지 않는 한 질병으로 인한 코막힘을 치료하는 것과 유사하다. 증상이 가볍다면 가습기의 증기, 네티 냄비나 비강 스프레이를 통한 비강 관개, 또는 약간의 데코제스트(비약적으로 사용해야 하지만 의사의 권고에 따라 사용해야 한다)처럼 답답한 코에서 나오는 부비강압 완화에 도움이 되는 몇 가지 다른 기술을 시도해 볼 수 있다.

여전히 팬데믹은 끝나지 않고 있다. 올라가는 확진자 수와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감은 쉬이 사그라지지 않는다. 작은 증상에도 혹시 감염된 건 아닐까 걱정하는 시점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최고의 방법은 손을 씻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격리되지 않은 사람들과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이다. 안전한 생활을 위해서 항상 개인위생에 주의를 기울여 서로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 좋겠다
처음으로...
월간암(癌) 광고
*** 세컨드닥터몰 - 건강을 위한 쇼핑
건강 관련 제품들이 준비 되어 있습니다.
*** 월간암 정기구독 1년 5만원 -
지금 신청하시면 - 푸짐한 애독자 사은품, 지난 호 5권 무료 증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