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주 편안하다희망편지 11호   발송일: 2019.04.18

‘나는 아주 편안하다’라는 느낌을 가져 본 것이 언제인가요?
어머니의 뱃속에 있었을 때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시간이 흐르면서 ‘편안하다’라는 느낌은 점점 멀어져만 갑니다. 태어나 시간이 흐르면서 편안한 상태는 점점 편하지 않은 상태로 변해갑니다. 시간을 되돌려 과거로 갈 수 있다면 불편한 상태보다는 편안한 상태에 가까워지지 않을까요? 어머니의 뱃속에 있을 때가 제일 편안했고 아이였을 때, 유치원을 다니고 초중고의 학교를 다니는 어린 시절이 편안했습니다. 그렇게 어른이 된 이후로는 시간이 흐르면서 편안한 상태에서 조금씩 불편한 상태로 변해왔다는 것은 누구나 공감할 것입니다.

더구나 현대 사회와 같이 스트레스가 많이 생기는 구조에서는 많은 사람이 느끼는 것은 ‘편안함’과는 반대되는 방향으로 살아가게 됩니다. 살아 있는 모든 생물은 본능적으로 편안한 상태를 유지하려고 애를 쓰도록 프로그램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만물의 영장인 사람만은 예외적으로 본능을 무시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 편안하지 않은 것들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습니다.

더욱 큰 문제는 ‘진정으로 편안하다는 것이 무엇인가?’라는 것을 잊어버리는 것입니다. 편안하다는 느낌은 마음으로부터 생겨나고 그 다음으로 몸이 편안해집니다. 때로는 마음은 불편해도 육신은 편안할 수 있고, 몸과 마음, 둘 중의 하나만 편안해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마음이 편안한 것이 우리에게 진정으로 편안함을 가져다줍니다.

매일 빚에 시달리던 사람이 빚을 다 갚고 나서 느끼는 ‘편안한 마음’이 있습니다. 또, 가진 것 없는 사람이 빚을 얻어서 고급 호텔에 묵으며 ‘몸이 편하다’라고 말할 수 있지만 마음까지 편안할 수는 없습니다. 현대 사회의 가장 큰 맹점은 몸이 편안한 대신 마음은 불편하고 복잡해지는 것입니다.

과거 못살던 시절에는 한 집에 형제들이 보통은 3명 이상이며 많은 집은 10명이 넘는 대식구도 있었습니다. 남자아이, 여자아이 가릴 것 없이 발도 편히 못 뻗는 좁은 방안에 옹기종기 모여 잠을 잤습니다. 나만의 책상, 나만의 침대, 나만의 장난감은 생각조차 못한 채 형이나 누나가 물려주는 헌옷과 헌책을 썼습니다. 이제는 내 아이에게 자기만의 방과 침대도 마련해주고 우리가 지냈던 어린 시절과는 비교할 수 없이 넓은 집에서 살고 있지만, 그 비좁고 햇빛도 채 들지 않던 쪽방이 세월이 갈수록 더 그립고 아련해지는 것은 왜일까요?

몸이 갈수록 편안해지는 지금, 우리가 진정으로 편안하게 잘 살고 있는가 하는 의문이 듭니다. 우리는 하루하루 쌓여가는 스트레스를 억누르며 살아갑니다. 그렇게 쌓인 스트레스는 다양한 통증과 만성질병, 때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질환으로 우리 몸에 증상을 나타냅니다. 암 발병 원인의 일등 공신으로 스트레스를 꼽습니다. 건강을 위하여 마음의 편안함은 모두에게 너무도 절실합니다.

몸이 아플 때 치료할 수 있는 어떤 방법 찾기를 먼저 할 것이 아니라 우선 마음을 편안하게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부터 찾아보는 것이 첫번째 순서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마음을 편하게 할 수 있는 방법 중에 두 가지를 소개해 봅니다.
잘 알려진 웃음요법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아마도 뇌를 속이는 원리에서 출발하는 것입니다. 속인다기보다는 뇌를 훈련한다는 표현이 맞을 것입니다. 사람은 웃으면 뇌에서 엔돌핀이 생성되며 NK세포, T세포 등 과학적으로 복잡하지만 건강이 좋지 않은 분들에게는 이로운 세포들이 활성화됩니다. 따라서 거울을 보고 “하하하 호호호”하고 마음으로는 웃고 싶지 않아도 몸으로 웃는 것입니다. 그런 행동을 몇 번 하다 보면 뇌는 진짜 웃는 것으로 착각하여 여러 가지 좋은 면역세포들을 만들어냅니다. 몸이 불편한 분들은 통증과 심리적 압박 때문에 좀처럼 웃을 일이 없지만 이런 웃음요법은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되었으며, 어렵지도 않으니 시도해 볼만합니다.

또 하나는 눈을 감고 편한 자세로 앉아서 ‘나는 아주 편안하다’라고 되뇌는 것입니다. 그럼 신기하게도 몸이 편안해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비관적인 생각이 들더라도 밑져야 본전이므로 한 번 해보는 것입니다. ‘나는 아주 편안하다’라는 생각을 속으로 되뇌입니다. 한 번, 두 번 거듭할수록 몸은 점점 더 편안한 상태로 변해갈 것입니다. ‘생각대로 이루어진다’라는 말은 거짓이 아닙니다.

지금 우리 사회는 편안한 사회가 아닙니다. 사회가 편안하지 않다는 것은 그 구성원들이 편안하지 않다는 것이며 이러한 상태는 사람의 병으로 표출됩니다. 편안하지 않은 사회일수록 암 발병률이 높다는 통계도 나와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암이라는 병이 만연하는 것은 이렇게 편안하지 않은 상태가 지속된 결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암과 같은 생활병은 개인의 책임만이 아니라 사회적 책임도 있으므로 그에 대한 사회적 대비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또한 암을 단순히 몸의 문제, 장기의 문제라고만 하는 단순한 사고방식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외국에서는 암을 비롯한 난치병 환자에게 우선적으로 각종 심리요법이 시행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병원에서 하는 수술·항암·방사선 치료등의 표준치료만 건강보험이 적용되며 심리요법과 같은 부수적인 치료는 환자 스스로 알아서 해야 하는 실정입니다. 이제 우리 사회도 통합적인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들에 대해서 아픈 사람들의 마음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입니다. 예를 들어 암 예방과 조기진단도 중요하지만 현재 암과 싸우는 많은 암환자가 편안한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도 절실히 필요합니다. 또한 암환자 스스로도 마음의 상태를 편안한 상태로 유지하는 일이 제일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투병의 기본은 ‘나는 아주 편안하다’라는 상태에서 출발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제 모든 상념을 다 비우고 일분 만이라도 눈을 감은 상태에서 ‘나는 아주 편안하다’라고 마음속으로 되뇌어 보세요. 놀라운 효과를 일분 후에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월간암 2008년 10월호 中

처음으로...
월간암(癌) 광고
*** 108만원 후코이단을 40만원대로, 후코딜리버리 49 -
해림 후코이단, 어떤 제품이든 마음대로 고르면, 월정액으로 저렴하게, 정기배송으로 편리하게.
*** 월간암 정기구독 1년 5만원 -
지금 신청하시면 - 푸짐한 애독자 사은품, 지난 호 5권 무료 증정
*** 후코이단 전세계 직배송 -
신뢰할 수 있는 제품, 일본의 씨후코이단을 전세계로 무료 배송합니다. 클릭하시면 자세한 안내를 볼 수 있습니다.